“대출도 받는 순서가 있습니다.” 대출 전문가가 알려주는 대출 잘 받는 법

여러가지 이유로 돈이 당장 급하게 필요할 때 우리는 대출을 받을 수 있는데요. 대출을 잘 받으면 돈이 필요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잘못 받게 되면 높은 이자는 물론 신용점수 또한 급격히 떨어질 수 있습니다. 오늘은 대출을 받으려고 하는 분들을 위해 대출을 잘 받는 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대출 전문가가 알려주는 대출 잘 받는법

만약 대출을 한번도 받은적이 없고 신용점수도 높은 사람인 경우 우리은행, 국민은행, 농협은행 과 같이 1금융권에서 먼저 대출을 받으셔야 합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1금융권 대출에 대해 잘못 알고 계시는 상식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주거래 은행이 대출이 잘나온다는 것인데요. 하지만 이는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이야기입니다. 기본적으로 신용대출을 받을 때 우리는 직장, 소득을 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신용등급인데요.

아무리 좋은 직장, 높은 소득을 받고 있어도 신용점수가 낮은 경우 1금융권 대출을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보통 1금융권 전 은행들의 신용등급 커트라인은 나이스 5등급, 올크레딧 5등급입니다. 간혹 6등급인 분들도 1금융권 대출이 가능하신 분들이 있지만 정말 희박합니다.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때 또 따지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CB점수와 CSS점수인데요. CB점수는 나이스 올크레딧의 신용점수를 뜻하며 CSS점수는 은행 내부등급으로 CB점수를 기반으로 하지만 은행과의 거래내역 등을 토대로 만든 은행만의 자체점수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즉 거래를 많이 한 은행 일수록 CSS점수가 높아 대출이 나올 확률이 높지만 은행 각 지점마다 정해진 대출의 할당량이 있기 때문에 신용점수가 높은 사람에게 우선적으로 대출을 실행합니다.

요즘 대출을 쉽고 간편하게 어플을 통해 대출을 받으시는 분들이 정말 많은데요.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대출을 받는 것의 한도와 금리가 다르지만 어플을 사용하면 은행에 방문할 필요 없이 쉽고 간편하게 대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어플을 통해 대출이 나오는지를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되도록 어플 사용을 통해 대출을 받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어플로 대출 조회를 하는 경우 SC제일은행과 하나은행을 추천드리는데요. 이 두 은행은 당사에 계좌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도 대출이 가능하기 떄문에 한도가 나오고 대출을 실행할 때 계좌를 개설하시면 됩니다.

직장을 다니시는 분들의 경우 1년 재직을 기준으로 일반직장인은 연봉대비 80 – 100%, 대기업 공무원의 경우 150 – 180% 까지 대출이 가능합니다.

1금융권 대출이 나오지 않는 경우 2금융권 대출을 이용하셔야 하는데요. 2금융권 대출에는 저축은행, 캐피탈, 보험사, 금융지주 계열사 등이 있습니다. 금융지주계열사는 1금융권 은행을 주축으로 금융지주가 만든 저축은행으로 신한저축은행, KB저축은행 등이 있습니다.

2금융권에서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바로 일반 신용대출과 햇살론 중 어떤 것을 먼저 받아야 하는지에 대한 내용인데요. 일반 신용대출을 먼저 받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햇살론 신청자격 및 신청방법 바로가기

2금융권의 경우 신용등급 3~5 등급 분들에게는 초중금리인 10% 내외로 대출이 실행되지만 신용등급이 6~7 등급 분들의 경우 초중금리 20% 내외로 대출이 실행되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햇살론의 경우 신용 등급에 상관 없이 6~10 등급인 분들도 9% 내외로 대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일반 신용대출을 먼저 받으신 다음 햇살론은 나중에 추가 자금이 필요할 때 최후의 선택으로 받는 것이 좋습니다.

한도가 많이 필요하신 분들은 웰컴,SBI 저축은행을 추천드리고 낮은 금리를 원하시는 분들은 금융지주 계열의 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KB저축은행) 등을 통해 신청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만약 신용등급이 너무 낮아 대출이 안나오는 경우엔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통해 대출이 가능한 롯데 캐피탈의 엘론 등을 이용하시는 것이 좋으며 무직자, 저소득자 분들의 경우 비상금 소액 대출을 알아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무직자, 저신용자도 가능한 비상금 대출 종류 바로가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