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네엄마 왜그러냐?” 장영란의 아이들이 악플을 보고 보인 충격적인 반응

그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 공개한 한 영상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 영상에서 장영란은 자신의 자녀들이 엄마에 대한 악플에 어떻게 대응하는지를 보여주며, 이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지난 2월 26일 공개된 해당 영상은 ‘장영란 아들이 “엄마 악플”에 대처하는 기발한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장영란과 그녀의 자녀들이 일상 속에서 어떻게 서로의 소중함을 확인하고 있는지를 담고 있습니다. 영상은 장영란이 자녀들에게 평소 집에 있는 엄마의 존재가 얼마나 좋은지를 묻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장영란은 딸 지우와 아들 준우에게 “엄마가 집에 있으니까 좋냐”라고 질문하며, 두 자녀는 모두 “좋다”고 화답합니다. 이에 장영란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엄마가 연예인으로 방송하는 것도 좋냐”고 물었고, 준우는 장영란이 연예인으로서의 역할도 잘 수행하고 있음을 인정하며 “연예인이잖아. 엄마는 밖에 있어야 잘 어울리는 사람이야”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합니다.

하지만 장영란은 이러한 가벼운 대화를 넘어서 자녀들에게 현실 세계에서 마주할 수 있는 부정적인 상황에 대한 상황극을 이어갔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악플을 받는 경우가 있음을 언급하며, 이에 대한 자녀들의 반응을 살펴봤습니다. 장영란은 딸 지우에게 자신이 친구로 빙의해 악플을 낭독하며, “나 어제 너희 엄마 방송에 나오는 거 봤는데 너희 엄마 공부도 못 했고, 쌍꺼풀도 세, 네 번 했다고 그러더라. 너희 엄마 성괴(성형 괴물)야. 성괴. 니네 엄마 못생겼어”라고 말했습니다.

지우는 이러한 악플에 대해 단호하고 냉정한 태도로 대응합니다. “욕하면 기분 좋은가 봐?”라며 웃음으로 일관하며, “그래서 어쩌라고?”라고 맞서며 자신의 단호함을 보여줍니다. 이에 장영란은 딸의 의연한 모습에 깊은 인상을 받아 “지우 됐어. 통과”라며 기쁨을 표합니다.

이후 장영란은 아들 준우와 비슷한 상황극을 진행합니다. 장영란이 “너희 엄마 재미없어”라고 말하자, 준우는 ” 너 바보니?”라고 맞받아치며, 자신의 엄마를 비난하는 이에게 단호하게 대응합니다.

준우는 자신의 반응을 더 나아가 “선생님, 얘가 우리 엄마 욕했어요”라며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준우는 또한 “너희 엄마들도 다 고생하는데 우리 엄마도 당연히 고생하지. 왜 너는 그것도 모르고 우리 엄마를 욕해”라고 말하며, 모든 엄마들의 헌신과 노력을 인정하며 악플을 남기는 이의 행동을 지적했고 이러한 준우의 말에 장영란은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장영란은 상황극을 이어가며 준우에게 “너희 엄마 욕하는 거 아니야. 그냥 못생겼다고 사실을 얘기하는 거다. 너 성괴 아들이야”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준우는 “그렇게 말하면 안 되는 거다. 속으로만 생각해라. 이미 뱉은 말은 주워 못 담아”라며 장영란의 입을 틀어막아, 말에는 책임이 따르며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중요한 교훈을 전달합니다.

장영란은 자녀들의 이러한 반응에 크게 감동하면서도, 준우가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에 대해 약간의 우려를 표현합니다. 그녀는 이를 통해 자녀들이 악플과 같은 부정적인 상황에 맞서는 방법을 배웠음을 확인하면서도, 그 과정에서 필요한 자제력과 이해의 중요성을 깨달았습니다.

장영란의 이러한 가르침과 자녀들의 성장 과정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으며, 긍정적인 가치를 전달하는 강력한 메시지로 여겨졌습니다.

이 영상을 통해 장영란은 자신의 자녀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긍정적이고 성숙한 태도를 보일 수 있음을 세상에 보여주었습니다. 그녀의 자녀들은 악플에 대처하는 법을 넘어, 타인에 대한 이해와 존중, 그리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올바른 행동을 선택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이는 장영란이 자녀들에게 가르친 교훈이며, 많은 부모와 자녀들에게도 귀중한 교훈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