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고 입가심으로 ‘이것’ 절대 먹지 마세요 큰 일 납니다.” 대장암, 식도염,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식후 절대 먹지 말아야 되는 음식

우리가 식후에 입가심으로 먹는 음식들이 곳곳에 많은데 이중에서 특히 식사 직후에 습관적으로 먹으면 건강을 계속 갉아먹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식후 입가심으로 어떤 음식을 피해야 하는지 그 종류와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그 해결책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밥먹고 입가심으로 ‘이것’ 절대 먹지 마세요 큰 일 납니다.” 대장암, 식도염,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식후 절대 먹지 말아야 되는 음식

고기집에서 우리가 고기를 잔뜩 먹고 입가심으로 많이 먹는 냉면을 말합니다.

고기는 단백질하고 지방이 주성분이기 때문에 소화시간이 매우 오래 걸리는 음식인데요. 냉면같이 차가운 음식을 바로 먹게 되면 위장의 온도가 떨어짐과 동시에 위장의 운동성도 뚝 떨어지고 단백질 분해요소인 펩신과 위산 분비도 감소하기 때문에 단백질은 소화 작용이 현저하게 떨어지게 됩니다.

아마 고기 먹고 물냉면은 후루룩 먹으면 입안은 개운한데 오래도록 속이 더부룩하고 편치 않은 경험해보신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위산분비가 감소하는 40대 이후부터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문제는 소화가 덜 된 단백질이 대장까지 내려간다는 것인데 소화가 덜 된 단백질과 담즙산미 범벅되어 대장에 도달하면 이 유해균에 의해 부패되면서 트리메틸아민 암모니아 유화수소 니트로사민 같은 독소와 발암물질을 생성하게 됩니다.

이 자체로 이미 대장암 발생률이 높아지며 또한 단백질이 부패하며 발생하는 독소들로 인해 장 표면에 있는 상피세포가 손상을 입고 이로 인해 세포사이에 미세한 틈이 생기면서 이를 통해서 부패한 단백질과 독성물질 세균이 혈류를 타고 몸속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이것을 장누수 중구훈이라고 하며 잦은 장염, 아토피 같은 피부알러지 만성염증 자가면역질환에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냉면을 좋아하는 분들은 따로 한끼 드시는 것이 좋으며 고기를 먹고 입가심이 필요하다면 냉면보다는 따뜻한 누룽지나 된장찌개 몇 술을 뜨는 것이 단백질이 몸속에서 부패하지 않고 온전히 소화되도록 돕는 식사법입니다.

특히 평소에 방귀를 자주 끼고 배에 가스가 잘 차는 분들이 피해야 하는 음식인데 식사 후에 입안이 텁텁할 때 입가심으로 껌을 씹거나 사탕을 먹는 경우가 많은데요.

껌을 씹거나 사탕을 빨아먹는 과정에서 공기가 필요 이상으로 위장으로 들어가면 가스가 차고 더부룩하기가 쉽습니다.

요즘에는 무설탕 껌이나 사탕도 많은데 설탕 대체 감미료로 소르비톨을 90%이상 사용하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소르비톨은 특히 수분을 빨아들여서 변을 묽게 만들기 때문에 평소 설사가 잦거나 과민성장증후군이 있는 분들이 식후에 먹게 되면 밥 먹자마자 화장실 신호가 올 수 있습니다.

다만 식후에 먹는 박하사탕은 기름진 음식을 먹고 속이 더부룩할 때 소화에 도움이 될 수가 있는데요. 박하라는 허브가 소화를 돕고 지방을 분해하는 담즙 분비를 촉진시키기 떄문입니다.

그런데 실제로 박하 허브 추출물이나 박하 오일이 포함되어 있는 그런 사탕이 아니라 대부분이 설탕이고 그냥 박하향과 맛이 나는 합성 향료만 첨가된 제품이라면 의미만 박하사탕으로 입안에서 화한 느낌이 나서 개운한 느낌이 들지만 사실 몸속에 들어가면 전혀 도움이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애연가들 사이에서는 식후 피는 담배를 식후땡이라고도 하는데 밥 먹고 나서 입가심으로 습관처럼 담배를 피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식사 후 담배가 가장 맛있다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담배에 페릴라르틴 이라는 감미료가 첨가당으로 들어가 있고 우리가 식사 후에 왕성하게 분비되는 그 침이 이 감미료를 녹이게 되면 단맛을 내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담배가 백해무익하다는 것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로 그 중에서 특히 식사 후 위장관이 소화 흡수기능이 활성화된 상태에서는 담배의 그 독성물질도 더 빠르게 신속하게 흡수하면서 암 발생 확률을 높이기 때문에 정말 수명을 단축하는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식사후에는 음식물을 소화시키기 위해서 산성을 띄는 위산이 다량 분비되는 시간인데 담배는 결정적으로 식도 괄약근을 약하게 합니다.

밥 먹고 배가 빵빵하게 부른 상태에서 위산은 잔뜩 나오는데 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진다면 뜨거운 위산이 헐거워진 괄약근을 뚫고 위로 올라오는 위산 역류를 일으키기도 하고 이런 상황이 계속 반복되다 보면 식도점막에 상처와 염증이 잘 낫지 않고 속쓰림과 궤양 만성 소화불량 같은 질환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식후 입가심으로 피는 담배는 정말 웬만하면 끊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점심 식사 마시고 바로 커피 한잔씩 마시는 분들도 적지 않은데 현대인의 식습관중에서 식후 마시는 커피가 뼈를 약하게 하는 주요 원인중 하나 입니다. 커피 속의 탄닌과 카페인이 칼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칼슘을 비롯한 몸에 좋은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샐러드나 나물 반찬 등으로 건강한 식사를 먹었는데 커피를 바로 마시면 애써 먹은 것들이 다 무용지물이 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커피속의 탄닌이 철분과 만나면 탄닌철을 형성해서 철분 흡수율을 절반 까지 떨어트립니다. 그래서 매월 월경을 하는 여성이나 빈혈이 있는 분들이라면 식후의 마시는 커피는 더더욱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철슘제나 칼슘제 같은 영양제를 사먹는 것보다 내 몸의 영양소를 빼내 가는 그런 습관을 끊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커피를 좋아해서 꼭 마셔야 한다면 식사 직후보다는 식사 후에 한 시간 정도 지났을 때 드실 것을 추천드리며 녹차나 홍차류도 비슷한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역시 식사 직후에 마시는 것은 피하셔야 합니다.

대신 탄닌이나 카페인이 없는 차들은 식후에 바로 드셔도 좋은데 루이보스티 민트티 로즈마리티 같은 허브차가 해당됩니다.

아래 글도 함께 읽어보세요!

출처 : 정라레

해당 영상은 아래 유튜브 바로가기 링크를 통해 자세히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