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발음이 되는지 무조건 확인해보세요! 뇌졸중일 확률이 높습니다.” 연령 상관 없이 갑자기 찾아오는 뇌졸중 전조증상

나이가 들면 피부만 노화되는 것이 아니라 신체 모든 부분에서 변화가 찾아옵니다.

특히 나이가 들면 혈관도 늙고 병이 드는데요. 혈관이 노화되면서 나타나는 질환 중 살아 있어도 삶을 완전히 망가뜨려 놓는 질환이 있습니다.

그 질환은 바로 뇌졸중인데요.

큰 뇌졸중이 오기 전 경미한 뇌졸중이 먼저 오기 시작하는데 ‘이 발음’이 안되면 뇌졸중이 올 확률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

오늘은 뇌졸중이 찾아오기 전 확인할 수 있는 방법들에 대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발음이 안되면 뇌졸중이 올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꼭 따라해보세요!” 절대 무시하면 안되는 뇌졸중 전조증상

혈관이 막히는 뇌졸중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온몸이 마비되거나 입과 눈이 삐뚤어지고 언어 능력까지 상실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뇌졸중은 한국인 사망원인 2위인 만큼 한국인에게서 자주 나타나는 질환 중 하나로 사망률 또한 매우 높은 병입니다.

뇌졸중이 온 환자들에게는 경미한 증상이 여러 번 발생한다고 하는데요. 뇌졸중이 오기전 나타나는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가벼운 두통
  • 약한 어지러움증
  • 몸이 둔한 느낌
  • 몸 반쪽의 마비 및 감각 저하
  • 시야 흐림
  • 몸의 중심이 잡히지 않음
  • 언어장애

또한 갑자기 온 몸이 찌릿한 느낌이 들면 뇌졸중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

그런데 뇌졸중이 나타나기 전 미니 뇌졸중이라고 하여 언어장애, 시각장애, 어지러움증, 두통 등 뇌졸중과 유사한 증상이 약하게 나타났다가 사라진다고 하는데요.

미니 뇌졸중을 겪은 사람은 90일 이내에 뇌혈관이 막히는 환자가 10~20%나 되고 이중 50%는 48시간 이내에 큰 뇌졸중이 발생하였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위 증상을 단지 과로로 인한 일시적인 증상으로 치부하여 그냥 넘어가는데요. 뇌졸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에 발견하여 빠른 치료를 받는 것입니다.

따라서 위와 같은 전조증상이 나타난다면 골든타임인 4시간 30분 안에 병원에 도착해야 마비가 되거나 사망을 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발음이 되지 않으면 뇌졸중이 올 확률이 매우 높으며 발음을 따라하는 것 만으로도 뇌졸중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 맘마
  • 랄라
  • 가가

위 발음들을 소리내어 연속으로 해보시길 바랍니다. 만약 위 발음을 할 때 발음이 정확하지 않고 뭉개진다면 미니 뇌졸중을 의심해보셔야 합니다.

위 발음들은 입모양과 혀 이런 여러 신경들이 협업해야 정확하게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맘마는 입술에서 나는 소리, 랄라는 경구개음, 가가는 연구개음이라고 하는데 뇌졸중이 오면 이 발음들을 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밖에도 양손을 앞으로 나란히 하는 상태로 뻗은 다음 손바닥은 하늘을 보게 펴줍니다.

그 상태로 눈을 감고 5 ~ 10초간 유지하고 눈을 뜹니다.

눈을 떴을 때 손위치가 처음 그 위치에 있는지 아래로 처져 있는지를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만약 뇌졸중이 오게 되면 신체에 힘이 빠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손이나 팔에 힘이 빠지게 되면서 한쪽 손이 옆으로 살짝 돌아가거나 아래로 떨어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출처 : 조여사전성시대

해당 영상은 아래 유튜브 바로가기 링크를 통해 자세히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