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운전 중 졸음 ‘이것’ 하나면 직빵입니다. 꼭 따라해보세요!” 운전자 대부분이 모르고 있는 졸음 운전 한방에 쫓는 핵꿀팁

“운전 중 졸음 ‘이것’ 하나면 직빵입니다. 꼭 따라해보세요!” 운전자 대부분이 모르고 있는 졸음 운전 한방에 쫓는 핵꿀팁

피곤하거나 지루할 때 하품을 하게 되는 것은 졸음을 쫓기 위한 사람의 자연스런 생리현상이라고 합니다.

즉 운전 중 하품은 졸음이 온다는 운전자에게 보내는 경고인데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사망사고 원인이 졸음운전과 주시태만으로 가장 많았으며 같은 원인으로 지난 한해만 숨진 사망자수만 121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오늘은 운전자 대부분이 모르고 있는 졸음 운전 한방에 쫓는 핵꿀팁에 대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운전 중 졸음 ‘이것’ 하나면 직빵입니다. 꼭 따라해보세요!” 운전자 대부분이 모르고 있는 졸음 운전 한방에 쫓는 핵꿀팁

무서울 정도로 빨리 달리는 관광버스가 터널 진입구간 까지 속도를 줄이지 않더니 결국 앞차량을 밀어버리고 결국 이 사고로 인해 4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친 대형 참사로 이어진 사고가 있었습니다.

이 사고의 원인이 버스기사의 졸음 운전 이였는데 이처럼 순간의 졸음 운전은 본인 뿐만이 아니라 무고한 사람들의 생명을 빼앗고 남은 유가족들에게도 평생 치유되지 않는 큰 상처를 남기게 됩니다.

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 사고가 많이 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1. 고속도로형 최면 도로선형이 쭉 뻗은 주행여건이 좋은 도로에서는 핸들 조작이나 브레이크 또는 가속페달 등의 조작이 단순해서 최면에 걸린 것처럼 졸음에 빠지기가 쉽고

2. 진동과 소음 차량에서 발생하는 진동과 소음이 저주파로 뇌를 비롯한 신체의 각 기관에 영향을 주고 졸음을 유발하게 됩니다.

3. 산소부족 밀폐된 차 실내에서 호흡을 계속하게 되면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높아지고 산소가 부족하여 중추신경에 피로가 축적이 되고 결국 졸음이 오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런 여러가지 이유들로 인해 졸음이 오면 껌도 씹고 내려서 몸도 움직여 보지만 졸음을 쉽게 쫓아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손가락 사이에 지폐를 끼우고 창 밖으로 손을 내밀면 졸음을 견뎌낼 수도 있다는 재밌는 방법도 있는데 이렇게 졸음이 올 때 좋은 방법은 커피냅이라는 것입니다.

커피와 쪽짬의 단어의 합성어 인데 방법은 차가운 커피를 빠르게 마시고 바로 20분 정도 잠을 자면 됩니다.

보통은 커피를 마시면 잠이 오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카페인의 각성효과는 우리 몸에 들어온 뒤 약 20분 뒤부터 나타난다고 합니다.

사람들의 뇌에는 피곤할 때 아데노신이라는 물질이 생기고 아데노신이 아데노신 수용체에 결합이 되면서 몸은 피곤함을 느끼게 되는데 카페인이 아데노신과 구조가 비슷하게 생겨서 아데노신 대신에 카페인이 수용체에 결합이 되고 일시적으로 피곤함을 사라지게 만들게 됩니다.

커피를 마시고 바로 잠이 들면 체내 아데노신의 수치가 떨어지고 카페인의 효과가 증폭이 되고 졸음을 쫓아낼 수 있게 됩니다. 점아 안 올 때는 가만히 누워서 쉬기만 해도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 타시는 분들은 아래 꿀정보도 꼭 참고해보세요!🔻🔻

👉 자동차 지역개발채권 미환급금 신청방법 바로가기

👉 정부에서 기름값을 지원합니다. 유류비 지원사업 바로가기

운전 꿀팁 더보기

출처 : 차업차득

해당 영상은 아래 유튜브 바로가기 링크를 통해 자세히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